홈페이지로 돌아갑니다

subject 추억의 사진들2004/12/29
.



종로거리(1907)
칼을 찬 순경이 죄인을 감시하고 있고,
오른쪽 이발소 간판 밑에 가로등이 보인다.


명동성당(1905)
앞의 종탑은 명동성당이며, 뒤의 흰 3층건물은 샬트 수녀원이다.


옛 조선호텔 앞 거리(1900)
일본에 의해 황근우가 철거되고
그 자리에 조선호텔을 건축하기 전의 모습이다


소공동 중심가(1903)
당시 충무로와 소공동은 가장 번화한 거리이다.
중앙의 누각은 현 조선호텔에 남아있는 황궁우이다.


용산 나루터(1904)
이곳은 나룻배를 건조하던 장소로 유명하다.
줄무늬 상의를 입은 소년과 목판에 엿을 담은 어린 엿장수가 엿을 팔고 있다.
소년의 옷차림이 당시 유행에 민감했음을 보여준다.


마포 나루터(1900)
왼쪽에 밤섬이 보이고, 이곳 마포 나루터는 화물 선착장으로 유명했다.


옛 진고개 (1904)
진고개는 현재 충무로 2가의 고갯길로서
흙이 몹시 질어 진고개라는 지명이 생겼다.
명동성당과 북악산이 보인다.
1906년 8척 가량 파내어 길을 닦고
높이 5척의 방주형 수멍을 묻었다.
이것이 서울시내 수멍도랑의 시초이다.


광화문 전경(1907)
당시 이거리는 도성에서 제일 넓은 거리였다.
왼쪽에는 통감부 통신관리국이 있고,
오른쪽 건물엔 일본관리인과 군부대가 있었다.


소공동 거리(1907)
소공동 주변에는 일본인이 경영하는 약방이 많았는데
일흥노약방 뒤로 원구단 누각이 보인다.


서대문밖 곡물창고
당시 이곳에는 곡물창고가 있었고 왼편의 건물은 전차수리소이다.
멀리 보이는산은 인왕산이다.


중학천(1907)
뒤의 누각은 경복궁 동십자각이며 백악산 밑에서
경복궁을 거쳐 청계천과 합류하였다.
하천 주변에 주민들은 이곳을 빨래터나 목욕터로 이용하였다


청계천(1904)
청계천은 서울 중심을 흐르는 하천이며
말그대로 물이 맑아 아낙네들의 빨래터로 이용되었다.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사진이다.


독립문 앞 전경(1931)
각종 채소들이 집산되어 시내로 유입된다.
이곳은 일본인들이 의주통이라 불렀다.


충무로 입구(1903)
충무로 입구에서 바라본 명동성당이다.
당시 충무로는 가장 번화한 거리였다.


서부역 부근(1907)
이곳은 저지대라 비가오면 진흙땅이 된다.
멀리보이는 건물은 약현성당이다


육영수 여사님..생전..그리고 박정희대통령의가족들..


























--------------------------------------
.

미스코리아 선발대회(1952-01-21)


공산권·중립국가 휴전선 감시위원단 탈퇴요구 시위(1955-08-13)


미스코리아 결선대회 출전자들의 수영복 심사광경(1957-05-14)


우량아 선발대회에서 입상한 아기들(1957-05-15 )


성형수술 장면(1957-08-27)


약현성당을 방문한 로마교황사절 환영 플래카드(1959-03-09)


인기 영화배우 최은희씨(1959-08-19)


4.19혁명 희생자 49제(1960-06-05)


펄벅여사를 접견중인 윤보선 대통령 내외(1960-11-02)


김영복씨 귀국 의상 발표회(1960-12-18)

 
제2공화국 출범 경축식(1960-10-01)


경복궁서 군인위문공연(1961- 5-29)


수영복입은 박정희(61-09-11)


대학생 농촌문맹퇴치계몽 활동(1962-01-11 )


KBS의 전신인 서울방송국 위문단 제주도 위문공연(1962-03-24 )


화폐교환 및 극빈자 쌀 배급(1962-06-10 )


화폐교환하는 시민(1962-06-10)


영친왕 부인 이방자 여사 낙선재 입궁(1962-06-14 )


한산모시 직포 광경(1962-07-23)


대한항공사 취항식(1962-12-01 )


이화여자대학교 77주년 기념 5월의 여왕 대관식(1963-05-31)


육영수 여사 사진(1963-07-27 )


제5대 대통령 취임식(1963-12-17 )




친구야! 보고싶구나!































친구야 / 양현근














오늘처럼 비 내리는 날이면









닳아진 그림자 헐렁한 하늘에









토큰 하나 덜렁 들고서도









기죽지 않는 친구가









동대문밖에 산다














막소주에 취해 비틀거려도









미스김 울지마









인생은 다 그런 거라며









갈지자 걸음으로









부끄러움을 재던









허방아래 무허가건물같은 친구가









빗살이 뜬금없이









헤퍼지는 날이면









가슴뚝방에 포장마차를 짓는다














말뚝의자,









한 뼘의 공간









소라 고동을 일회용 안주거리로









간이인생들,









기웃거리는 추억들 섞여드는









간이식당














친구야,









오늘처럼 비내리는 날에도









휘파람소리 야무진 친구야




































01. 친구 - 김광석









02. 친구에게 - 안상수









03. 친구여 - 조용필









04. 친구야 친구 - 박상규









05. 친구 - 이용복









06. 어린시절 - 이용복









07. 옛친구에게 - 여행스케치









08. 옛친구 - 김세환









09. 가버린 친구에게 바침 - 휘버스









10. 우정 - 나훈아









11. 우정 - 이숙









12. 친구(Feat. 이미선) - 클론













Prev   상상을 넘어서_ 아름다움은 과연 어디까지인가... 2004/12/29
Next   김부자 2004/12/2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uncle